[뉴시스] “드론 메카 비상”… 인천시 국내 첫 드론인증센터 유치

<img class="aligncenter"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03/2018/11/02/NISI20181102_0000223570_web_20181102092821_20181102093700882.jpg?type=w647" alt="" />

【인천=뉴시스】함상환 기자 = 인천에 국내 첫 드론(무인항공기)인증센터와 드론 전용비행장이 조성된다.

시는 드론 연구와 제작, 시험에 필요한 드론 비행시험장을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에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.

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이 발주한 드론 비행장은 수도권매립지 4만㎡에 3년간 60억 원을 들여 운영센터와 정비고, 이·착륙장 등을 만든다.

비행장에서 드론을 날릴 수 있는 비행공역은 수도권매립지 일대 15.67㎢이며, 고도는 500피트이다. 수도권매립지는 드론 추락시 2차 사고 위험이 낮고 청라 로봇랜드와도 가까워 드론 비행장으로는 최적지라는 평가이다.

시는 또 드론인증센터도 청라국제도시 로봇랜드에 유치했다. 항공안전기술원은 갈수록 비행체 결함 등에 의한 사고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드론인증센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.

드론인증센터는 비행체·지상통제장치·데이터링크 등 시스템 전체에 대한 안전성을 인증하는 기관이며 232억 원을 들여 내년부터 설계 등에 착수해 2021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.

드론인증센터가 들어설 청라 로봇랜드에는 항공안전기술원과 한국드론레이싱협회 등 드론 관련 5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.

시 관계자는 “인천이 국내 드론산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지원하겠다”고 말했다.

<span class="word_dic en">hsh</span>3355@<span class="word_dic en">newsis</span>.<span class="word_dic en">com</span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