드론 레이싱·수색, 국회에서 시연…드론 활성화 토론회도

(서울=연합뉴스) 김동규 기자 = ‘4차 산업혁명’ 주력 분야로 꼽히는 드론을 시연하고, 드론 활성화 정책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.

교통안전공단은 24일 국회에서 ‘2017 대한민국 드론 정책포럼’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.

이 포럼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와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교통안전공단, 한국드론산업협회, 한국교통연구원, 한국ITS학회가 공동 주관한다.

정세균 국회의장과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, 김현미 국토부 장관,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등 500여명이 참석헤 드론의 미래에 대해 논의한다.

각종 드론 [교통안전공단 제공=연합뉴스]
각종 드론 [교통안전공단 제공=연합뉴스]
오전에는 국회 잔디마당에서 드론 시연이 진행된다.

이어 드론 레이싱(드론레이싱협회), 응급환자 수색·구조(한화테크윈), 기상·미세먼지 관측(쓰리에스솔루션), 3D 조감도 생성(케바드론), 해상 인명구조 시연(숨비) 등 순서로 행사가 마련됐다.

오후에는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‘드론산업 발전’을 주제로 전문가 발표·토론회도 열린다.

공단 김용석 항공교통안전처장이 ‘드론 조종자격 및 등록제도 개선방안’을 주제로 발표하고 참석자들이 드론산업 활성화 전략과 법률개선 방안 등에 관해 토론한다.

dkkim@yna.co.kr
<img src=’http://kdra.org/wp-content/uploads/rainboard_img/2017/08/AKR20170822107600003_01_i.jpg’ />